호주 소득 상위 1%

호주 최고의 갑부 2명이 보유한 재산 총액이 하위 20%의 전체 인구가 보유한 재산보다 많다는 분석 보고서가 공개됐다.

호주 부호 서열 1, 2위인 광산재벌 지나 라인하트 행코크 프로스펙팅 회장과 아파트 건축재벌 해리 트리거보프 메리톤 회장이 보유한 재산액은 215억 달러(한화 약 19조원)으로 추산됐다. 호주 뉴스 더 보기>

또한 호주의 소득 상위 1%의 부유층이 보유한 재산 총액은 하위 70% 인구 전체가 보유한 재산보다 많은 것으로 추산됐다.

이같은 수치는 “99%를 위한 경제”라는 제하의 글로벌 보고서를 통해 제시됐으며 곧 열리는 연례 세계경제포럼 회의의 중요한 안건으로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.

이번 보고서에 대해 호주의 대표적 구호기관 옥스팸의 헬린 스조키 회장은 “부의 편중 심화는 실로 심각한 글로벌 현상이다”면서 “우리가 우려해온 것 이상으로 빠른 속도로 양극화현상이 심화되고 있다”고 경고했다.

한편 전 세계적으로 최고의 갑부인 마이크로소프트의 창업주 빌 게이츠 회장과 6위인 페이스북 창업주 마크 저커버그 회장이 보유한 재산 규모는 전 세계 인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약 36억명의 빈민들이 보유한 재산보다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.

또한 세계 최고의 부자 8명이 보유한 전체 재산 규모는 무려 5,680억 달러에 이른 것으로 추산됐다. 호주 뉴스 더 보기>

스조키 옥스팸 회장은 “부유층과 빈민층의 극단적 양분 현상은 결국 후세대의 정치적 불안정과 더불어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 될 것이며 경제적 격동을 초래할 것”이라고 경고했다 .

저작자 표시
신고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